패밀리(Modern Family) 미드_모던

 

시즌 11 다 보고 시즌 1 포스터 보면 되게 어린… 격세지감

Modern Family (Season 1-11) 언제 모던 패밀리를 시작했는지는 기억나지 않지만 아마 이미 시즌이 4개 정도 나왔을 때 처음 본 것 같다. 재밌다고 권해서 보기 시작했는데 처음 봤을 때는 별로 즐기지 않았다. 근데 보고 있으면 왜 다들 재밌다고 하는지 알게 될거야. 최고! 요즘 넷플릭스에 시즌11이 들어와서 다 봤는데 마지막이라 그런지 아쉬워서 눈물이 났어. 물론 재밌었지만 왠지 제가 아쉬워서. 하아….

크게 세 식구가 나오는데 제이의 딸 클레어의 가족과 아들 미첼의 가족, 그리고 제이의 가족이 나온다.

셋 다 정말 독특하고 산만하고 에피소드가 끊이지 않는다. 처음에는 제이가 좀 궁금했는데 보니까 다 너무 좋아 가족을 아끼고 서로 아끼는 마음이 가득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ㅠㅠ그냥 코미디 드라마가 아니야ㅠㅠ를 보고 있노라면 생각보다 눈물이 고이는 장면이 많아.

완벽한 가족이 아니라 서로 상처를 주고 실수도 많이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못은 인정하고 용서를 구하며 계속 함께 있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자신의 가치관과 다른 인생을 살아가는 가족을 비록 처음부터 이해하지는 못했지만 점차 그 차이를 이해하려고 노력하고 함께 사귀어가는 모습… 너무 좋아 ㅠㅠ 따뜻해..

정말 비온 뒤에 땅이 굳어지면 서로의 관계가 점점 굳어지는게 보여. 시즌이 거듭될수록 애정도 더해지는 드라마. 일반 미드용두사미가 많아 질질 끄는 느낌으로 중도 하차하거나 실망하는 경우도 꽤 있지만 현대식 패밀리는 아니다.

그런데 실제의 관계도 모던 패밀리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것 같다. 마냥 좋아할 수는 없다. 가까운 관계일수록 더 많은 상처를 주는 관계인 것 같기도 하다. 나도 가족과 서로에게 상처를 주고 회복하기를 반복해 온 것 같다. 그리고 점점 딱딱해지는 거야? 지고 있겠지.. 부모님과의 관계는 어느정도 확신이 서지만.. 형제관계는 확신이 서지 않는군..

긴 시즌에는 보면서 아이가 다 큰 모습까지 나와 함께 커가는 기분이었다. 아니 언제 다 이렇게 컸어ㅠㅠ 그래서 마지막 시즌 11 끝났을 때 너무 아쉬웠어 마치 프렌즈의 마지막 시즌을 보는 듯했다. 미드는 함께 있던 사람들이 저마다 새 출발을 하면서 헤어지게 되지ㅠㅠ물론 모두 좋은 시작을 위해 떠나는 거니까 마냥 슬픈 것도 아니지만 아쉬운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처음에 클레어의 남편 필 댐퍼를 보면서 어쩜 이렇게 사람이 눈치 없고 어리석다고 생각했는데, 보고 있자니 정말 멋진 아버지야.근데 좀 민망해 나랑은 성격이 안맞는 것 같지만 그래도 괜찮은 사람이야. 글로리아를 봤을 때 제이랑 너무 안 어울리고 제이가 너무 별로였어 제2의 돈을 보고 결혼했구나 했는데.. 글로리아의 성격이 유쾌하고 호쾌해서 다른 가족 누구와 함께 있어도 유쾌한 분위기를 만든다.

그리고 제이와 마니의 관계가 특히 좋았던 것 같아. 매니와 제이는 처음에는 어색하고, 서로 큰 유대감도 없고, 성향도 완전히 다르지만, 나중에는 서로 편한 지점을 찾아 끈끈한 유대관계를 쌓는다. 그게 참 다행이다. 어색했던 관계가 점점 서로 편해지고 연애를 가지고 있는 게 보이는 게…

캄과 미첼은 게이 커플로 베트남 아이 릴리를 입양하면서 시즌이 시작된다. 뭐랄까, 한국에서는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가족이 아니기 때문에 나에게 있어 제일의 모던 패밀리 같은 느낌이었다. 게이 커플은 저런 모습은 아니겠지만 어느 정도 반영은 했겠지. 캠과 미첼은 정말 많이 싸우는데 둘이 또 천생연분이고 싸우고 화해하는 걸 보는 재미가 있다.

그리고 미첼과 클레어 남매를 보는 재미도 있다. 미첼은 섬세한 편이고 클레어는 약간 터프한 성격이지만, 같이 아빠를 공격할때는 호흡이 잘 맞아w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