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흥행 영화는 무엇일까? ●21년 중국 설 시즌

 영화 흥행에서 ‘춘제당’이 갖는 의미가 중국에서 가장 중요한 흥행 시즌인 ‘춘제당’, 즉 설 시즌이 온다. 과거 1990년대와 초반에는 설 흥행 수입이 한 해 박스오피스의 절반을 차지할 정도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했다.

그나마 그때는 영화에 대한 관객 수요에 비해 양질의 콘텐츠, 감독, 제작 인력이 부족했다. 대륙 출신의 장이모, 펑샤오강 혹은 홍콩의 쉬커, 청룽 등 흥행 역량이 증명된 소수의 스타 감독들이 창작, 스타, 스펙터클 역량을 모두 투입한 회심의 역작을 내놓는 시기였다.

청룽은 최근 영화 뱅거드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도우방 최근에는 춘절당에 대한 의존도가 줄어들더라도 설부터 일주일간 실시되는 이 대박은 전체 흥행 수입과 기록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모암엔터테인먼트가 발표한 ‘2021 춘절당 전망’에 따르면 2018년(6편), 2019년(8편) 개봉한 특선영화는 전체 흥행에서 각각 17.8%, 16.2%를 차지했다. 10편도 안 되는 영화가 단 일주일 동안 평소보다 9배 이상 히트하는 것이다.

게다가 13위까지의 작품이 다시 올 시즌 흥행에서 80%를 점유하고 만다. 바로 승자 독식! 강자들의 잔치다. 따라서 지금도 춘제당은 중국 최고의 흥행 감독들이 자웅을 겨루고 일반인이 경기를 보는 것처럼 이를 즐기는 축제 중의 축제다.설 시즌 최고 기대작 당인거리 탐안3 2021년 1일인 2월 12일 개봉 예정작은 총 7편이다. 그중 가장 기대를 끄는 작품은 역시 당인거리 탐안3다. 중국청년망 보도에 따르면 모암 데이터 기준으로 400만 명이 넘는 누리꾼들이 이 영화를 (설날에) 보고 싶은 영화로 꼽았고 다른 조사까지 합치면 약 1100만 명이 의사를 밝혔다.

《당인거리 탐안 3》 포스터 © 도우반 한국어로 차이나타운 탐정사건 3이라는 뜻을 가진 이 추리물은 이미 전작이 크게 히트한 시리즈물이다. 1편부터 연출을 맡은 진지장 감독은 중국 서민층을 연상시키는 희극배우 왕바오창, 신예 류화란을 기용해 이미 하나의 브랜드로 만들었다.

2015년 연말에 개봉한 시리즈 1편은 23억위안을, 2편은 2018년 춘절당 기간인 2월 16일에 개봉해 97억위안을 기록하는 초히트작으로 다시 태어났다. 탄탄한 극구조와 연기에 미스터리 추리 희극 액션 등을 합쳐 뭔가 색다른 것을 원하던 관객의 취향에 적중한 것이다.

(왼쪽) ‘당인가탐안’, (오른쪽) ‘당인가담안2’ 포스터 © ‘당인가탐지3’는 올해도 무난히 히트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이 영화는 2019년 크랭크인해 2020년 2월 개봉 예정이었던 작품이어서 코로나 사태를 겪은 관객의 심리와 감성에 얼마나 어필할지는 미지수다.

송구영신의 자세에 입각해 새해에는 무조건 떠들썩하게, 즐겁게, 풍족하게 맞이하는 풍속에 따라 이런 맞춤기획이 더욱 호응할 것인가, 괴리감을 낳고 기대에 못 미치는 결과를 낳을 것인가.이 역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중국 민심을 반영하는 작은 거울이라고 할 수 있다.기타 개봉작의 면면 : 다양성 확대와 한국산 애니메이션에 대한 기대(당인가 탐안3) 외에도 《시신령》, 《안녕하세요, 이환영》, 《엔드게임》, 《신방: 나중생》, 《시신령》, 《시신령》 등이다.

왼쪽부터 「자살 소설가」 「사라바, 리펑잉」 「엔드 게임」포스터. ©도우반

왼쪽부터 “신신방:라다중생” 『시체령』『곰 출몰 : 광야 대륙』포스터. ©대우방이 프로그램을 접하는 첫 번째 감상은 ‘다양성의 확대’ 춘제 때 당연히 등장하는 중국 고전 판타지 장르로는 대신령이 포진됐다. 음양사라는 유명한 게임 콘텐츠를 바탕으로 뛰어난 프로듀서 천궈푸를 중심으로 천쿤 저우쉰 등 경력과 인기를 겸비한 스타들이 모였다.

《시체령》스틸컷. ©자우방게임을 원작으로 한 IP개발이라는 점에서 이미지와 액션은 뛰어날 것 같지만 진부한 소재와 얼굴이라는 점이 좀 걸린다.

한편 안녕, 리황인구는 최루성이 가미된 코미디였고, 유덕화가 출연하는 엔드게임은 코믹 범죄물을 표방했다. <당인노래 찾기3>를 비롯한 메인 장르가 무엇이든 간에, ‘웃음’이 빠질 수 없어요! 중국의 춘제 시즌 대작이 갖춰야 할 요소다.

《안녕, 리펑잉》 》스틸 컷. ©도우반

《엔드게임》스틸컷. ©도우반 반면 수춘도로 연출력을 인정받은 청년감독 루양의 작품 자살소설가는 현대 미스터리물이다. 감독이 전작에서 보여준 진지함과 장르를 감안하면 다른 개봉작과는 전혀 다른 결실로 특정 계층을 겨냥한 다크호스가 될 수도 있다.

퉁소소설가 스틸컷©더구나 최근 한삼평 전 차이나필름 총재와 아이치 기담은 안개극장의 이름으로 사회의 어두운 면을 그린 인터넷용 미스터리 드라마 은밀한 각락사 침묵의 진상 등의 문제작을 발표해 큰 호평을 받고 마니아층을 확보했다.

(왼쪽) 《은밀한 뿔》, (오른쪽) 《침묵의 진상》 포스터. © 좀 더 밝고 긍정적인 세계관을 강조하는 중국 주류의 영화계를 벗어나 온라인 플랫폼이라는 공간에 또 하나의 세계관과 감성이 영역을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런 상황으로 볼 때 올해는 현실 속의 어두운 판타지를 강조한 작품도 중국 관객의 선택을 기대할 수 있을 것 같다.

특기할 만한 사실은 이번 설에 애니메이션이 두 편이나 포함돼 있다는 사실이다. 2014년부터 시작된 ‘곰 출몰: 광야대륙’ 시리즈는 올해 일곱 번째 극장판을 내놓아 전 연령이 함께 즐기는 가족영화가 됐다. 또한 나타: 마동강세에 이어 다시 봉신연의에 등장하는 나타 설화를 각색한 애니메이션이다.

《곰 출몰: 광야대륙》 스티 루컷. ©도우반 국산 애니메이션이 설 대목장에 진입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상황이다. 중국 관중은 이처럼 올 설 시즌에 비교적 다양한 장르, 새 감독을 만날 예정이다. 중국은 현재 지역 간 이동을 할 경우 2주간의 호텔 격리를 거쳐 다시 7일간 자가격리를 하도록 돼 있다.

일반 직장인들은 춘제 기간 내내 고향을 방문할 수 없다는 뜻이다. 고독하고 우울한 나날을 보내는 인민들이 과연 극장에서 작은 위안을 찾을지, 그렇다면 특별히 기뻐하는 작품은 어떤 유형인지 지켜볼 일이다.문 연세대학교 중국연구소 선임연구원 도선희정리 차이나랩 배세현
*인물과 작품이름은 ‘중국어 한글 표기’ 혹은 ‘한자음 표기’ 중 네이버(사전, 인물검색, 지식백과)에 등록된 이름을 우선적으로 사용하였습니다.신중국 ’17년 시기’와 중국 3세대 감독 중화인민공화국 정부가 수립된 뒤 중국 영화계는 이른바 ‘제3… blog.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