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구스타프 클림트의 작품과 미드화이트 컬러! 도난 23년 만에 쓰레기 봉투에서 발견된

 

예술품 훔치기 혹은 사기도 아무도 못 칩니다 예술품에 대한 안목은 물론이고 진짜와 가짜를 구별할 수 능력이 있어야 가능하겠죠.기사를 보면 도둑맞은 지 23년 만에 미술관 벽을 덮은 담쟁이덩굴을 제거한다. 작은 금속 재질의 문을 목격하고 그 안에서 검은 쓰레기 봉투에 담긴 클림트의 진짜 명화를 발견했다고 합니다!

https://www.usanetwork.com/whitecollarWhite Collar centers on the unlikely crime-solving partnership between Neal Caffrey(Matt Bomer), a charming con man turned consultant for the FBI , and Peter Burke(Tim DeKay), the Federal Agent charged with keeping him on the right side of the law . When Neal escaped from a maximum-security prison t . www.usanetwork.com: 이렇게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해서 오래 전에 케이블 텔레비전에서 말미국 드라마 화이트 컬러가 떠오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능력 있는 예술품 사기꾼이자 매력적인 도둑인 닐 카프리(Neal Caffrey)! FBI가 예술품 지능범죄에 대한 수사협조를 조건으로 전자발찌를 차고 FBI 요원 피터 버크(Peter Burke)와 함께 예술품과 관련된 지능형 강력범죄를 소탕한다는 내용!

https://www.yna.co.kr/view/AKR20200118007200109?input=1195m 도난 23년 만에 쓰레기봉투가 발견된 그림 클림트의 진품으로 확인 정성훈 기자, 국제뉴스(송고시간 2020-01-18 05:13) www.yna.co.kr 고가의 예술품을 훔치고 이를 감추는 지능형 은폐 방식은 물론 이를 찾아 회수하는 기상천외한 방식을 관람하는 과정에서 드라마에 몰입해 큰 재미를 느낄 수 있었지만 닐의 조력자인 신사(모찌)인 모찌요 (Miez)

이어 1997년 2월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의 리치오디 미술관 내 전시실에서 사라졌으나 거의 23년 뒤인 지난해 12월 해당 미술관 외벽을 덮은 담쟁이덩굴을 제거한다. 작은 금속 재질의 문을 발견했다는데 이런 예술품 관련 지능형 범죄는 미술관 내부를 잘 아는 내부자의 소행이 아닌가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공들여 훔친 고가의 예술품을 자신의 본거지로 가져가거나 암시장에 팔아넘기지 않고, 왜 그 오랜 세월 동안 이런 곳에 몰래 보관했는지, 이 예술품을 훔친 사람은 과연 누구인지도 미스터리하다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