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1 1화 (스포주의) [미드리뷰] 블랙미러(Black Mirror)

 다소 혐오스러운 주제를 다루고 있으며 스포일러를 포함하고 있으니 주의하세요.

유튜브에서 영화나 미드 관련 리뷰 영상을 보다가 우연히 블랙미러에 대해 알게 됐다. 블랙미러는 사실 미드가 아닌 영도인데 영도에 관심이 없어서인지 미드패들인 나로서는 시즌1이 2011년도에 나왔다는데 그동안 몰랐다니 웬일인지 충격이었다.

아무튼 블랙미러는 아주 독특한 드라마다. 과학기술의 급속한 발전에 따른 한국사회에의 악영향을 극단적으로 그린 드라마다. 일반적인 드라마처럼 전체적으로 이야기가 쭉 이어지는 형태가 아니라 에피소드마다 하나의 주제를 두고 이야기를 한다. 소개한 것처럼 극단적으로 상황을 묘사하고 있지만 다소 억지스러운 감이 없지 않지만 그로 인해 우리가 생각해야 할 점을 좀 더 분명히 하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그럴 만한 이유가 있다고 본다. 흥행 위주의 미드와는 달리 이를 보면서 윤리적이고 철학적으로 뭔가를 굉장히 많이 생각하게 하는 드라마다.만약 당신이라면?어느 날 영국 총리는 비디오 한 편을 건네받는다. 그 안의 주인공은 그의 영국 공주였다. 그런데 납치범은 공주의 목숨을 담보로 돈이나 뭔가를 자신의 이익을 위해 요구하는 게 아니라 영국 총리에게만 뭔가를 요구한다. 내용을 말하자면,

Black Mirror S01E01

Black Mirror S01E01

Black Mirror S01E01-terrestrial : 육생의, 지구의, *(방송) 지상파의

Black Mirror S01E01-sexual intercourse: 성교, 교미

수상은 처음에 장난이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범인을 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다가 실패했고, 또 납치범을 속이기 위한 방법을 강구하려 했지만 결국 모든 것이 물거품이 됐다. 결국엔 그래서 할 수 없이 그의 요구조건을 들어주기로 했다.공주의 생명 vs 본인의 명예, 그리고 인간 존엄성의 성공자를 구출하기 위한 방법이 모두 뒤 결국은 약속 시간이 다가왔고 수상은 결국 그들의 요구대로 온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카메라 앞에 섰다. 그리고 그는 이것이 공주를 위한 희생인 동시에 자신을 아내로 사랑한다는 사실을 알려줌으로써 그들을 동정한다.

처음엔 사람들도 장난인 줄 알고 다들 웃느라 바빴다. 그러나 실제로 그 광경을 목격한 사람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속에서 그런 잔혹한 장면을 노골적으로 보여주지 못했기 때문에 일그러지는 사람들의 얼굴로 대신했다. 가장 충격적이었던 것은 그의 아내도 이를 지켜보고 있었다는 점이다.

무엇이 우리를 괴롭히는가

돼지와의 성교 후 절망에 빠졌다 수상은 화장실에서 구토 하면서 울었다. 문을 걸어 잠근 채 비서진의 관심도 돌리지 않았고, 아내의 전화도 받지 않은 채 혼자 갇혀 좌절했다. 총리로서의 명예가 훼손됐을 뿐 아니라 인간으로서의 존엄성마저 무참히 훼손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그리고 1년이 지난 뒤 총리 부부는 언론 앞에서 행복한 모습을 보였고, 살아 돌아온 공주는 결혼과 임신을 하면서 행복한 모습을 보였다.

그런데 TV에서 보여줘 행복한 모습과는 달리 집에 돌아오면 아내는 그를 외면했다. 처음엔 왜 그럴까 이해할 수 없었다. 돼지를 며칠 키우던 남편이 경멸했을까 했지만 아닌 것 같았다. 그래서 인터넷을 통해 다른 사람들의 의견을 찾아봤는데, 여러 의견 중에 조금은 이해가 가는 것 같았다.

처음에는 그냥 아내에게 그런 것을 보이는 것도 부끄럽고 뭔가 생각하며 그의 입장을 이해했지만 돌이켜보면 그렇지 않았던 것 같다. 수상은 모든 과정에서 아내를 철저하게 배제했다. 총리로서의 지위와 평판을 감안해 모든 의사결정은 보좌진과 상의해 결정했다. 결국 돼지와 성교를 하기로 한 결정도 아내의 생각은 없었고, 아내는 그냥 방에서 혼자 그 장면을 TV로 지켜보고만 있었다.

이 장면이 결정적인 증거가 되었어 하는 것이 아닌가 싶다. 돼지와의 수간은 단순히 공주를 구하기 위한 희생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그래야 인간성을 지닌 정치인으로 보이기 위한 것이 아닌가 생각하게 했다. 만약 처음부터 자신의 명예와 평판 때문에 납치범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다가 공주가 죽어버리면 사람들은 그를 냉정한 사람으로 생각할 것이기 때문에 어떻든 그는 정치적인 계산기를 두드려 판단한 것이다.

물론 총리는 치욕적인 장면에서 가장 큰 고통을 겪은 사람임에 틀림없다. 화장실에서 혼자 토하며 우는 장면은 그의 인간적인 모습을 드러냈다고 생각한다. 계산을 통해 행동하는 냉철한 정치인이 아니라 한 인간으로서의 모습이다. 그래서 뭔가 더 애절했다. 그는 예전의 행동으로 아내를 잃고 말았다. 인과응보라고 할 수 있지만 극단적인 상황이라는 점에서 조금은 고려의 여지가 있지 않나 싶다.또 오히려 돼지와의 몇 년 동안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보좌진과 함께 언론에 발표할 성명문을 검토하는 모습을 보였다면 그는 아쉽지 않았을 것이다. 정말 너무 답답하고 답답하고 여러가지 생각이 드는 드라마였다.

그 다음 편의 제2화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