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브리저튼 Bridger ton 미드 추천 넷플릭스

 

넷플릭스 미드브리자톤은 줄리아 퀸의 소설 브리자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숀 더 라임스의 넷플릭스 첫 제작 드라마로 12월 최고의 기대작이었다.

사극 드라마 오타쿠라 브리자튼이 개봉하자마자 바로 봤지만 원작을 읽지 않고 사전 정보도 모른 채 봤지만 역시 예상대로 일반적인 영국 사극 드라마와는 완전히 달랐다.

전통 사극 드라마와 너무 달라 역사왜곡 수준의 세계관에 스토리도 그리 특별한 게 없어 취향 저격은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소소한 재미가 있었고 조너선 베일리가 출연해도 계속 봤다.

브리자튼 가문을 주인공으로 한 영국 사극 드라마 브리자튼 Bridgerton은 강력 추천할 급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흥미로운 쪽에서 추천하는 미국 드라마다. 브리자튼 가족은 어머니를 8명뿐인 소작가로, 모두 용모가 뛰어나고 화목한 가정이다.

8명의 아이들은 알파벳 순으로 이름을 붙여 첫째, 앤서니 베네딕트 콜린 다프네 엘로이즈 프란체스카 그레고리 히아신스다.

넷플릭스 미드 브리자톤 시즌1은 브리자톤 시리즈 중 공작의 여자를 원작으로 했으며 주인공은 브리자톤 가문의 넷째 딸이자 둘째 딸인 다프네다. 런던 사교 시즌을 배경으로 남편을 찾기 위한 상류사회 여성들의 사교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며 드라마의 60%는 무도회장 장면이다.

완벽한 결혼 후보로 올랐지만 정작 프러포즈를 받지 못해 속을 태우는 아름다운 대프네 브리자톤과 결혼할 생각은 없지만 지위와 부, 외모까지 완벽한 신랑감으로 각종 파티에서 지나친 관심에 시달리는 사이먼 헤이스팅스 공작의 가짜 연애가 주요 줄거리다.